전철 7호선 '양주 옥정∼포천(19.3㎞)' 연장사업 탄력
전철 7호선 '양주 옥정∼포천(19.3㎞)' 연장사업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사업 적정성 검토 완료…연내 기본계획에 착수

경기도 양주 옥정~포천(19.3㎞) 구간을 연결하는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이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도 포천시는 지난 27일 옥정∼포천 7호선 연장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돼 연내 기본계획 수립 절차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옥정∼포천 7호선 연장사업은 2017년 12월 기본계획 승인을 받아 설계가 진행 중인 도봉산∼옥정(15.1㎞) 구간의 종점을 1조 554억원을 들여 포천으로 다시 연장하는 사업이다.

철도망이 없는 포천시의 숙원사업인 이 사업은 올해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받은 뒤 3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용역을 수행했다.

경기도와 포천시, 양주시는 내년에 모두 70억2천900만원 예산을 확보해 기본계획을 완료하고 설계에 착수할 방침이다.

역사는 포천시에 3곳, 양주시에 1곳이 들어선다.

포천시 관계자는 "전철 7호선 연장은 포천시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사업이 조기에 착수돼 포천시가 남북경협 거점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국회 중앙정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7호선 도봉산∼옥정 연결사업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다음 달 12일 공사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