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 여성 살해·암매장 40대 남성 검찰에 넘겨져
내연 여성 살해·암매장 40대 남성 검찰에 넘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관계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은 4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살인 및 시신유기 혐의로 구속된 A(43·남)씨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40분께 여자친구인 B(32)씨의 거주지인 경기도 파주시에서 B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탄현역 주차장에서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날 B씨의 시신을 경기도 가평군의 한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B씨가 A씨를 만난다며 나간 뒤 연락이 두절됐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B씨의 실종신고가 접수된 뒤 A씨는 자신은 B씨 실종과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으나 검거된 뒤 "사업 문제로 다투다가 홧김에 우발적으로 그랬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A씨는 검거되기 전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B씨의 신분증 등을 확인하러 암매장 현장을 다시 찾기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검거한 뒤 B씨의 시신을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질식사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