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UCL 3호골 폭발…잘츠부르크, 헹크 4-1 완파
'황소' 황희찬 UCL 3호골 폭발…잘츠부르크, 헹크 4-1 완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8일 오전(한국시간) 벨기에 헹크의 KRC 헹크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와 잘츠부르크의 경기. 황희찬이 상대 진영에서 수비수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호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28일 오전(한국시간) 벨기에 헹크의 KRC 헹크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 원정 경기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2대0으로 앞선 후반 24분 추가골을 터뜨려 팀의 4대1 완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황희찬은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이었던 헹크와 1차전(6-2 승)에서 1골ㆍ2도움, 리버풀(잉글랜드)과의 2차전(3-4 패)에서 1골ㆍ1도움 활약을 펼친데 이어 대회 3호골을 기록하게 됐다.

잘츠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2승 1무 2패(승점 7)로 리버풀(승점 10), 나폴리(이탈리아·승점 9)에 이어 조 3위를 유지, 다음 달 11일 리버풀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홈 경기에서 16강 진출여부를 가리게 됐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막판 다카의 선제골과 미나니모 다쿠미의 추가골로 전반을 2대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 들어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은 잘츠부르크는 후반 24분 엘링 홀란드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찔러준 공을 쇄도하던 황희찬이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넣어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40분 상대 음와나 사마타에게 만회 골을 내줬으나, 2분 뒤 홀란드가 쐐기포를 작렬시켜 3골 차 완승을 거뒀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