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 울리는 짝퉁 BTS 캐릭터 상품…인천세관, 1만5천점 적발
아미 울리는 짝퉁 BTS 캐릭터 상품…인천세관, 1만5천점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캐릭터 상품을 모방한 짝퉁 상품이 세관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들어 10월까지 중국에서 인천항 등을 통해 반입된 BTS 캐릭터 가짜 상품 1만5천점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짝퉁은 BTS의 등록 상표인 'BT21' 상품을 모방한 위조 상품으로, BTS 팬클럽 '아미' 회원들이 선호하는 의류·모자·가방·필기도구·부채·사진액자 등이 대거 포함됐다.

수입업자들은 BTS 짝퉁 상품을 반입하면서, 세관에 신고할 땐 수입 물품명을 검사 확률이 적은 품목으로 속여 감시망을 피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관은 BTS 짝퉁 상품을 압수하고 수입업자들을 상대로 반입 경위를 조사한 뒤 관련자들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인천세관은 BT21 짝퉁 상품 외에도 유명 게임 '배틀그라운드' 캐릭터 제품 2만점, 카카오프렌즈 1만2천점, 라인프렌즈 5천점 등 국내 브랜드 위조 상품 7만7천점을 적발했다.

인천세관은 이를 포함해 올해 1∼10월 168건에 걸쳐 1천278억원 상당의 불법 물품 반입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적발 건수 78건보다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며, 적발 금액으로는 작년 1천210억원보다 5.6% 늘어난 규모다.

주요 적발품목은 담배 5만8천보루, 위조 비아그라 40만정, 녹용 400kg, 장뇌삼 1만4천뿌리 등이다.

인천세관은 마약·테러물품·위조상품 등 불법 물품을 효과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우범 화물을 선별해 입항 후부터 수입통관 이전까지 감시하는 '관리대상 화물' 검사를 엄격하게 시행한 것이 단속 실적 증가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또 작년 9월부터 감시부서와 화물 검사부서를 통합·운영하는 체제가 정착됨에 따라 불법 물품 단속 효율성도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세관은 중국발 화물이 주로 반입되는 부산·평택·군산 등 주요 세관과 협력해 인천세관 단속 강화에 따른 우회 반입 등 '풍선효과'에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