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립박물관 활성화 방안은?' 29일 한국학중앙연구원서 토론의 장 열린다
'경기도 공립박물관 활성화 방안은?' 29일 한국학중앙연구원서 토론의 장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공립박물관 활성화를 위해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의 장을 펼친다.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은 오는 29일 한국학중앙연구원 대강당 세미나실에서 ‘경기도 공립박물관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연다.

경기도박물관은 도내 뮤지엄 활성화를 위해 올해 도내 공립박물관 네트워크 사업을 진행 중으로, 이번 워크숍은 사업 중 하나로 마련됐다.

워크숍에서는 경기학예연구회의 연구사 등이 적극적으로 참석해 3개의 주제패널로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히 전할 예정이다.

제1주제는 ‘복합역사문화중심센터로서 공립박물관의 역할-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라키비움 운영’을 유영필 국립무형유산원 기록연구사가 사례를 발표한다. ‘라키비움’은 최근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합성어로 등장한 용어이다. 국내에서 가장 선도적으로 라키비움의 개념을 실현하고 있는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의 운영을 살펴보며,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박물관의 입지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좋은 사례 제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2주제는 ‘공립박물관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전략’으로 정은란 성남시 학예연구사가 발제한다. 정 학예연구사는 공립박물관의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학예인력의 체계적인 배치임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이를 위해 법률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현재 박물관ㆍ미술관 진흥법의 등록박물관의 1관당 한 명의 학예연구사 배치 규정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제3주제는 ‘박물관 네트워크 전시를 위한 주제 개발’로 박본수 경기도박물관 학예실장이 담당한다. 경기도의 박물관ㆍ미술관 이용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경기도 뮤지엄 네트워크에 기반한 전시를 제안할 예정이다. 우선으로 검토해보는 방안은 공립박물관ㆍ미술관 학예사 네트워크를 토대로 한 전시 기획이다. 경기도는 오랜 세월 한반도의 중앙에 있으면서 수많은 사건과 수많은 인물이 살아온 터전이므로 곳곳에 풍부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경기도의 인물, 문화유산, 사건 등을 다루기만 해도 전시 기획의 재료는 충분하다는 점을 알린다.

경기도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마지막이 아닌 첫걸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박물관에 근무하는 학예사들의 주장과 실현 가능한 공동사업을 통해 이뤄나갈 크고 작은 성과들은 앞으로 박물관 활성화를 위한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