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여성 살해·암매장한 40대 검거…시신 발굴
내연여성 살해·암매장한 40대 검거…시신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관계의 여성을 살해해 암매장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살인 및 시신유기 혐의로 A(43·남)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6일 오후 6시 40분께 경기도 파주시 거주지에서 A씨를 만난다며 나간 여자친구 B(32)씨가 연락이 두절됐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의 수사 초기 A씨는 자신이 B씨와 연인관계라는 사실을 부인하고, "B씨가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해서 집 앞에서 차에 태웠다가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역에서 B씨를 내려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A씨가) 이혼 후 같이 살자고 했다'는 B씨 가족의 진술과 두 사람 간의 휴대전화 메시지, 알리바이의 신빙성 등을 토대로 A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했다.

검거된 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에서 다투다가 우발적으로 그렇게 됐다"며 B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재 경기도 가평군의 한 야산에서 시신 발굴작업을 완료했으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와 과정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또 시신의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