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 '우주' 131억여원,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 '우주' 131억여원,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주. 사진=연합뉴스
▲ 우주. 사진=연합뉴스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Universe 5-IV-71 #200)가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우주’는 지난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약 131억8천750만원(8천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수수료를 뺀 낙찰가 기준으로 한국 미술품이 경매에서 100억원 넘는 가격에 팔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한국 미술 최고가는 김환기가 그린 붉은색 전면 점화 ‘3-II-72 #220’으로 85억3천만원이다.

1971년작 푸른색 전면점화인 ‘우주’는 미국 뉴욕 체류 당시 가난 속에서 고국의 자연을 상상하며 하나씩 찍어낸 푸른색 전면 점화다. 김환기 작품 가운데 가장 큰 추상화이자 유일한 두폭화다. 254×127㎝ 독립된 그림 두 점으로 구성돼 전체 크기는 254×254㎝에 달한다. 이날 경매 결과는 한국 미술의 위상을 높이고 세계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쾌거로 꼽힌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