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연료전지발전소’ 갈등 봉합… ‘녹지공간’은 물거품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갈등 봉합… ‘녹지공간’은 물거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동구·㈜인천연료전지떮비대위
합의한 최종 서명… 10개월 불신 끝
민관 안전·환경위 구성 운영 등 감시
18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동구 수소연료전지 민•관합의서 서명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18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동구 수소연료전지 민•관합의서 서명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을 놓고 빚어진 주민과 사업자 간 갈등이 일단락했다. 인천시, 동구, ㈜인천연료전지,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등 4자가 합의한에 최종 서명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천연료전지가 제안한 주민 녹지 공간을 확보의 무산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8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부터 10개월 넘게 불신과 갈등으로 대립하던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이 오늘 민관협의체의 4자 합의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고 밝혔다.

합의서에 따라 ㈜인천연료전지는 현재 예정하고 있는 39.6㎿ 발전 용량을 늘리거나 수소 충전 설비를 설치하지 않는다. 또 시·동구·사업자·주민이 참여하는 15명 이내 민관 안전·환경위원회를 구성해 발전소 건설과 운영 전반을 감시한다.

또 ㈜인천연료전지는 인천지역발전기금으로 10억4천만원을 조성, 주민들에게 지원하기로 사업 참여사와 협의한다. 또 발전소 가동 시점부터 3년간 매년 3억원의 지원금을 동구 지역 내 교육발전을 위해 사용한다. 기금과 지원금은 주민이 과반수 이상 참여하는 ‘(가칭)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관련 지원금 민관협의회’를 구성한다. 이 밖에도 연료전지 발전시설에 친환경성을 높이고자 방음벽(9~11m)을 설치하며 시설 부지에 수목을 심는다.

이에 따라 비대위와 ㈜인천연료전지는 합의서 서명 후 발전소 사업과 관련한 모든 고소·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하지만 ㈜인천연료전지가 지난 6월 민관협의체에서 제안한 설계 변경 및 주민 녹지 공간 조성에 대해서는 합의안에 담지 못 했다. 비대위가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아 해당 민관협의체가 빈손으로 끝났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비대위가 당초 투쟁 방향을 잘못 잡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김종호 비대위원장은 “㈜인천연료전지가 당초 제시한 내용에 대해 요구했지만, 이미 복층으로 설계해 관련 물품을 주문한 상황이라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답변이 왔다”며 “하지만 발전소 인근부지 활용 관련해 시와 구에서 고민하기로 해서 어느정도 보완할 수 있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