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인공수초섬 ‘토사구팽’ 주장 업체, 道에 행정심판 청구
남양주 인공수초섬 ‘토사구팽’ 주장 업체, 道에 행정심판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의 ‘인공수초섬 조성사업’ 추진 과정에서 부당하게 토사구팽 당했다고 주장(본보 10월28일자 6면)하는 A 업체가 경기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A 업체에 따르면 지난 14일 A 업체는 경기도에 남양주시의 ‘정보공개 청구 이의신청 기각’에 대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앞서 A 업체는 지난 9월 인공수초섬 조성사업 대상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기준이 됐던 심의자료(각 공법사가 제출한 설명서 등)와 심의위원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하지만 남양주시는 A 업체가 요구한 정보는 의사결정 및 내부검토 과정에 있는 사항으로, 공개 시 공정한 업무 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A 업체는 지난달 18일 이의신청을 했지만, 남양주시는 내부검토를 거쳐 이달 7일 이의신청을 기각하며 정보 공개 불가 방침을 명확히 했다.

이에 A 업체는 인공수초섬 조성사업 관련 정보의 공개 여부를 경기도에서 다시 판단해 달라며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A 업체 관계자는 “사업자 선정이 공정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하고자 정보공개 요청했으나 남양주시가 밀실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남양주시 관계자는 “경기도가 요구하는 절차에 따라 행정심판 과정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창재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