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무총리기 구간마라톤 2년만에 정상 질주
경기도, 국무총리기 구간마라톤 2년만에 정상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시간17분56초로 2위 서울시에 4분여 앞서
▲ ‘평화의 섬 2019 국무총리기 국제생활체육 구간마라톤대회’에서 2년 만에 정상을 되찾은 경기도선수단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육상연맹 제공

경기도가 ‘평화의 섬 2019 국무총리기 국제생활체육 구간마라톤대회’에서 2년 만에 정상을 질주했다.

2017년 원년 대회 우승팀 경기도는 지난 16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청을 출발, 제주도청까지 84.6㎞를 10개 구간으로 나눠 남녀 혼성으로 이어 달린 이번 대회에서 5시간17분56초로 서울시(5시간22분02초)와 경북(5시간28분28초)을 가볍게 따돌리고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을 1년 만에 씻어냈다.

이날 1구간(7.7㎞)서 강두희가 26분51초를 기록하며 3위로 출발한 경기도는 2구간(7.5㎞) 주자인 윤현철이 27분16초로 2위를 차지해 종합 1위로 나선 뒤, 3구간(12.1㎞) 김회묵과 4구간(7.2㎞) 박소영(여)이 각각 41분07초, 29분37초로 나란히 구간 1위에 올라 2위 서울시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5구간(8.2㎞) 오연수(여)가 33분58초로 2위를 차지하며 선두를 유지한 경기도는 6구간(10.7㎞)과 7구간(11.1㎞)에서 4,5위로 주춤했지만 8구간(10.4㎞)에서 정선옥이 37분25초로 1위를 차지해 종합우승을 굳힌 후, 9구간(5.6㎞) 김미선(여ㆍ23분49초)이 2위, 10구간(4.1㎞ㆍ15분14초) 이용근이 1위에 올라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4구간 우승자인 박소영은 우수선수상을 수상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