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윤곽 초읽기… 타당성 관심 집중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윤곽 초읽기… 타당성 관심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마지막 산하기관
28일 운영안 공청회 개최
환경문제 컨트롤타워 역할
▲ 경기도청 전경

민선 7기 경기도의 마지막 산하기관으로 설립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윤곽이 이달 공개된다. 환경ㆍ에너지 사업의 통합 관리ㆍ집행을 위해 기관이 준비된 가운데 ‘통ㆍ폐합 없는 산하기관 난립 논란’을 뚫고 기관 조성의 타당성을 제시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28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수원 광교)에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설립 타당성 및 운영방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자리는 내년 말 기관 설립을 앞두고 ‘타당성 용역 결과(지난 7월 착수)’를 관계기관, 환경단체, 도민에게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용역 결과 발표 후 도청 환경정책과, 도의원, 경기연구원, 시민단체 등이 토론도 벌인다.

앞서 도는 미세먼지, 폐기물, 생활환경 안전 등 환경 수요의 증대에도 이를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집행기관이 부재하다는 지적에 따라 별도 기관 설립을 추진했다. 특히 환경 관련 사업 대부분을 외부 기관에 위탁 운영한 데 따른 전문성 미흡 및 예산 낭비 문제도 보완하려고 한다. 다만 에너지 분야가 담당 업무에 추가됨에 따라 명칭을 경기환경진흥원에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으로 잠정 변경했다.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사실상 민선 7기 마지막 산하기관이 될 전망이다. 현재 설립 예정 기관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비롯해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지난달 출범), 경기도사회서비스원(연말 출범), 경기교통공사(내년 출범) 등 4곳이다. 이들 모두가 조성되면 도내 산하기관은 총 29곳으로 늘어난다. 최근 종료된 산하기관 조직 진단 연구용역에서 조직 통ㆍ폐합 내용이 담기지 않은 만큼 이재명 도지사가 산하기관을 30곳 이상으로 늘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환경진흥원의 설립 공청회에서 기관 조성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이번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산하기관에 지원하는 도비가 매년 늘어나는 상황에서 경영 합리화와 통ㆍ폐합 검토가 요구된 바 있다. 도의원들은 “경기도가 조직체계 연구를 진행하면서 공공기관의 방만한 운영 등을 잡을 합리적 방안을 내놓으리란 기대가 있었는데 연구용역은 기대했던 조직 통ㆍ폐합 방안을 담지 않았다. 이런 결과를 내놓으려면 연구용역을 왜 했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도 관계자는 “환경 분야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문 기관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설립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노파크 등 환경ㆍ에너지 업무를 맡은 기관과의 사무 조정이 일정 부분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