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까지 단 '2점 차'…진흙탕 빠진 H조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까지 단 '2점 차'…진흙탕 빠진 H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C 2차 예선 반환점 돌아…최종예선 진출 아직은 장담 못 해

2022 카타르 월드컵으로 향하는 첫 여정이 절반을 지났다. 한국의 최종예선 진출은 아직은 장담하기 힘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원정으로 열린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H조에서 가장 까다로운 상대인 레바논에 승리했다면 최종예선 진출의 8부 능선을 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지만, 벤투호는 지금까지 치른 2차 예선 4경기 중 가장 답답한 경기력을 보이며 끝내 '난적'을 무릎 꿇리지 못했다.

벤투호는 승점 1을 따내며 조 1위(승점 8점·골 득실 +10)를 유지했지만, 여전히 최종예선 진출을 확실히 장담할 수는 없는 상태다.

2위로 올라선 레바논(승점 7점·골 득실 +2)이 승점 1 차로 바짝 따라붙고 있다.

여기에 같은 날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북한의 경기가 예상을 깨고 투르크메니스탄의 3-1 완승으로 끝나 H조의 판세는 매우 어지러워졌다.

2위였던 북한(승점 7·골 득실 +1)이 레바논에 골 득실에서 밀린 3위로 내려앉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4위를 유지했지만, 승점 6점(골 득실 +1)을 쌓으며 3위권과 격차를 좁혔다.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메니스탄까지 승점 차가 단 2점에 불과해졌다. H조 5팀 중 4전 전패인 스리랑카를 제외한 4팀이 최종예선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2차 예선의 후반부에서 그야말로 '진흙탕 싸움'이 펼쳐지게 된 것이다.

벤투호로선 분명 껄끄러운 상황이다. 희망가를 부르게 된 2~4위 팀 모두 한국전에서 사력을 다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다행히 대진은 벤투호에 유리하다. 남은 4경기 중 3경기를 안방에서 치른다.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에서 맞붙은 뒤 스리랑카로 떠나 31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어 6월에는 북한(4일), 레바논(9일)을 잇달아 한국으로 불러들인다.

벤투호로선 비교적 수월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의 3월 경기를 연승으로 장식해야 최종예선 진출을 확신할 수 있게 된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전 뒤 기자회견에서 "팬들이 최근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우리는 아직 조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3월 두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레바논전을 마치고 베이스캠프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돌아온 벤투호는 19일 열릴 '남미 최강' 브라질과의 평가전 준비에 들어간다.

슈퍼스타들을 상대해야 하는 브라질전은 최종예선 너머 본선까지 바라보는 벤투호의 글로벌 경쟁력을 가늠할 고난도 모의고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