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융릉과 건릉에서 전통무예 시연
화성 융릉과 건릉에서 전통무예 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조가 창설한 장용영(壯勇營)의 전통무예 시연 행사가 화성 융릉과 건릉(사적 제206호) 에서 열린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오는 17일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 화성 융릉 광장에서 ‘융건릉에서 전통무예를 만나다’ 행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가 화성 융릉과 건릉에 모신 장조 사도세자와 아들 정조가 아낀 장용영 군사를 떠올리며 만든 전통무예 시연 행사다.

장용영은 조선 최강 군대로 평가받는 왕의 호위군대다.정조 즉위 후 호위를 임시로 담당한 숙위소를 폐지하고 1785년 개편한 것으로, 처음 장용위라 했다가 1788년 장용영으로 바꿨다.

이번 행사에서는 섬세하면서도 위협적인 무예 ‘택견(국가무형문화재 제76호)이 융릉 광장에서 선보인다. 사물판굿, 북청사자놀음(국가무형문화재 제15호) 등 다양한 공연이 함께 펼쳐진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