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세무고, 국가직 공무원 4년 연속 배출
이천세무고, 국가직 공무원 4년 연속 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세무고등학교(교장 김갑일)가 특성화고 전환된 후 4년 연속으로 국가직 지역인재 9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서 최종 합격생을 배출했다.

올해 합격생은 윤태민(세무회계과 3학년)학생으로 국가직 일발행정 직렬에 최종합격했으며 이로써 2016년 2명(이천세무서, 청주세무서), 2017년 1명(고용노동부 성남지청), 2018년 3명(이천세무서, 교육부, 우정사업본부) 합격에 이어 이천세무고에서 7번째 9급 공무원으로 합격했다.

이천세무고는 매년 공무원이 되길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해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수립, 운영하고 있다. 국어, 한국사, 영어 교과 교사들이 방과 후 수업시간과 방학을 활용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취업지원관과 담임교사, 부장들이 면접 지도에 참여해 필기부터 면접까지 꼼꼼하게 도움을 주고 있다.

공무원 외에도 부사관, 은행원, 세무 및 회계업무를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해 무료로 방과후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교재와 인터넷 강의도 무료로 제공하면서 다양한 교육 환경을 조성해주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3년간 은행 및 증권사 4명, 남군 부사관 7명(육군 2명, 해군 1명, 공군 2명, 특전사 1명, 해병대 1명), 여군 부사관 3명(육군 2명, 공군 1명), 세무법인 5명의 졸업생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번에 합격한 윤태민 학생은 “사교육을 받지 않고 학교에서 해주는대로만 열심히 했다. 항상 잘 할 수 있다고 격려해주시고 자상하게 가르쳐주시는 선생님들 덕분에 합격할 수 있었다”고 합격의 공을 학교에 돌렸다.

김갑일 교장은 “이천세무고는 학생들의 꿈과 적성에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학생, 교사, 학부모 및 지역사회 공동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한창 성장하는 학교”고 자부하고 있다.

한편 이천세무고는 세무회계 특성화고등학교로서 세무정보과, 세무회계과 총 6학급의 전교생 140여명 정도인 설성면의 작은 시골학교로 청년 실업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대표적인 선취업 명문 특성화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