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특산자원 활용 지역경제 상생모델 구축사업 추진
이천시, 특산자원 활용 지역경제 상생모델 구축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가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품에 R&D 연구기술을 접목시켜 새로운 상품 시장을 개척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농촌진흥청에서 공모한 ‘2020년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추진한다.

특산자원 융복합 사업 선정은 R&D 연구개발기술과 농특산물을 연계한 융복합 기술지원을 통해 차별화된 특산품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시는 이천쌀, 복숭아, 고구마를 이용한 융복합 상품화 사업계획의 혁신성, 사업성, 확산성, 연계성 및 조직화 방안 등이 우수하게 평가됐다.

내년 1월부터 추진될 특산자원융복합사업은 농업인 중심의 품목별 생산조직체를 육성하고 베이커리 상품생산을 위해 관내 동네빵집연합체를 구성하고 경력단절여성 및 청년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제과제빵자격증 취득을 위한 교육을 실시해 취업의 기회를 확대한다.

또 이천시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중심으로 고구마앙금제조기술 및 다양한 쌀베이커리 상품 등을 개발하고 가공원료 생산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쌀가루 생산시설, 고구마앙금 제조시설, 발효종 공급시설 등의 기반을 구축해 안정적인 생산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천시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과 신동윤 과장은 “농업인, 소상공인과 경력단절여성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게 될 특산자원융복합 기술지원사업은 모두가 풍요롭게 잘 살기위해 시도되는 하나의 모델”이라면서 “이천시를 대표하는 새로운 융복합상품의 개발과 참여하는 모든 이의 소득증대를 가져올 수 있는 지역경제 상생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