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협치활동강사 이채영씨 “군포 시정 운영에 시민 관심·참여 이끌 것”
군포 협치활동강사 이채영씨 “군포 시정 운영에 시민 관심·참여 이끌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터디·정례모임에 자료·사례 공유
매주 지역주민 만나 협치문화 홍보

“군포시가 추진하는 민ㆍ관 협치행정을 적극적으로 알려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겠습니다.”

민ㆍ관 협치에 대한 이해를 시민사회에 확산하고 군포시와 시민을 단단하게 이어주는 이채영 협치활동강사(41)의 각오다.

이씨는 결혼하면서 군포에 정착한 지 10여 년이 됐다. 두 아이의 엄마로 대학에서 호텔경영학을 전공한 이씨는 졸업 후 해외마케팅업과 미국생활 이후 영어 강사, 개인 영어교습 등을 하며 자녀교육에 열성을 쏟는 여느 엄마와 다르지 않다.

이씨는 우연히 군포시에서 운영하는 학습프로그램 등을 검색하던 중 협치강사 모집 안내문을 보고 응시했다. 그는 함께 응시한 30여 명과 함께 별도의 교육과정을 이수, 지금은 15명만이 시민 참여와 협치문화 홍보를 위해 맹활약하고 있다. 이씨 등은 정례모임과 스터디 모임 등을 통해 자료와 사례를 공유하는 등 스스로 역량을 높여가고 있다.

이씨는 조금은 추상적이던 협치 개념과 새로운 분야에 대한 어려움도 있었지만, 지금은 일주일에 2~3회 강의를 통해 지역주민과 만나고 있다. 주로 통장, 주민자치위원, 자원봉사자 등을 대상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군포를 너무 잘 아는 분들이어서 사전에 많은 시간을 준비과정에 할애하고 있다. 이 과정이 오히려 군포 협치활동강사로 강하게 커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음 지었다.

이씨는 협치를 통해 민과 관이 사전에 갈등을 예방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알려 시민의 참여를 이끌어 낸다면 시정운영에 민ㆍ관이 함께하는 아름다운 협치문화가 정착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그는 “협치과정이 또 다른 민주시민의 성장과정이 되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마지막으로 이채영 협치활동강사는 두 아이의 엄마로 해야 할 가정일을 함께 공유하며 격려해주는 남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