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경지에 폐기물 42만t 불법매립 41명 검거
농경지에 폐기물 42만t 불법매립 41명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청, 4명 구속·37명 입건

농경지에 사업장폐기물 42만t을 불법 매립해 부당이득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석재가공업체 대표 L씨(44) 등 41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폐기물종합처리업체 대표 P씨(53) 등 4명을 구속하고 L씨와 업체 직원 등 37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L씨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석재를 가공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인 ‘무기성 오니’ 40만8천400t을 폐기물 운반업체와 매립업자를 통해 김포, 고양, 파주, 인천, 강화 등 경기 서북부 지역의 농경지 18곳에 불법매립한 혐의를 받고 있다.

L씨는 이렇게 불법적으로 폐기물을 처리하는 방식으로 정상적인 처리 방식에 소요되는 비용(168억 원)보다 훨씬 적은 18억 원을 쓰며 150억 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L씨의 요청을 받고 불법인 줄 알면서도 이 폐기물을 처리한 운반업체 대표 K씨(49)와 매립업자 J씨(61)도 구속됐다.

폐기물종합처리업체 대표 P씨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폐기물 1만2천900t을 다른 운반업체 대표 D씨(45)를 통해 경기 서북부지역 농경지 9곳에 불법매립한 혐의로 운반업체 대표 D씨와 함께 구속됐다.

환경부는 이번에 적발된 일당이 폐기물을 불법매립한 농경지를 원상복구 하려면 1천억 원의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일부 피의자들이 업체 등록 연장을 허가받는 과정에서 담당 시 공무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포착하고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