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돈 ‘9조5천억원’…‘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실시
잠자는 돈 ‘9조5천억원’…‘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인’, ‘휴면계좌통합조회시스템’, ‘계좌통합관리서비스’ 통해 쉽게 조회

장기간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이 9조 5천억 원으로 나타나 금융당국과 금융협회들이 잠자는 돈 돌려주기 행사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금융결제원,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예탁결제원 및 전 금융권(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증권사, 보험, 카드 등)과 공동으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11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6주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2조 3천억 원을 환급했지만 금융소비자들이 잊어버리고 오랜 시간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숨은 금융자산은 6월말 기준 9조 5천억 원으로 이 중 휴면금융재산 1조 2천억 원, 장기미거래금융재산 8조 3천억 원이다. 상품별로는 예·적금 5조 원, 보험금 4조 1천억 원, 증권 3천억 원, 신탁 1천억 원 순이다. 계좌로 치면 약 2억 개가량이다.

이번 캠페인부터 휴면금융재산을 관리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이 참여해, 휴면예금·보험금 찾기 실적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휴면금융재산을 쉽게 조회할 수 있도록 ‘계좌통합관리서비스(내계좌한눈에)’에 서민금융진흥원의 휴면예금 조회사이트(sleepmoney.kinfa.or.kr)를 링크할 계획이다.

대상 상품은 예금, 보험금, 증권(휴면성증권, 미수령주식, 실기주 과실), 신탁 등 모든 금융권역에 걸쳐 금융소비자가 보유 중인 상품이다.

금융회사는 일정금액 이상 휴면금융재산 등을 보유한 고객에게 SMS, 이메일 등으로 보유사실 및 찾는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 모든 소비자를 대상으로 미사용계좌 현황 및 계좌정리 절차 등을 안내하는 홍보동영상, 포스터, 안내장 등을 제작해 홍보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9월 금감원은 금융결제원과 공동으로 개인이 보유한 전 금융권의 내 계좌를 일괄 조회하고 불필요한 계좌는 해지 정리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한편, 금융당국과 금융협회들은 이날 오전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캠페인 주관 기관장, 금융회사 임직원 등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캠페인 오프닝행사를 가졌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