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대, 장애인ㆍ비장애인 어울림 집중교육
강동대, 장애인ㆍ비장애인 어울림 집중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대학교(총장 류정윤) 사회복지행정과 LINC+ 장애복지 전문 인력양성과정 협약반은 서울 역삼 주간보호센터와 함께 7~8일 이틀간 서울과 강촌에서 ‘장애인 일상생활 복귀 지원 집중지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올바른 인성을 갖춘 장애복지 전문가 양성을 위한 목적으로 발달장애인과 유대감을 형성하고 소통하는 자리로 장애·비장애 어울림에 집중해 안전교육을 기반으로 특강, 체험 등 다양한 교육을 운영했다.

특히 평소 문화, 스포츠 활동이 어려운 발달장애인과 같이 레일바이크와 수목원에서의 현장체험을 진행하며 외부 활동 시 어떤 방법으로 장애인에게 다가가 도움을 줘야하는지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도 펼쳤다.

김주환 LINC+ 책임교수는 “이번 현장중심 집중지도 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장애복지 실무 역량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학의 LINC+ 교육과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으로 사람에 대한 애정과 봉사정신을 함양한 장애 전문 사회복지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