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민통선 주민들 "ASF로 중단된 안보관광 재개하라"
파주 민통선 주민들 "ASF로 중단된 안보관광 재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구역 선포·피해 보상 등 촉구 집회

경기도 파주시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주민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으로 지난달 초 중단된 파주지역 안보 관광 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파주시 장단면과 통일촌, 대성동마을 주민 등 100여명은 8일 오전 10시부터 통일대교 남단에서 트랙터 5대와 피켓 등을 동원, 지난달 초 중단된 안보 관광을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파주시와 정부는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2일부터 민통선 내 주민들의 생활 터전인 도라전망대, 제3땅굴 등 안보 관광지를 통제하고 있다"면서 "시와 정부는 아무런 대책 없이 1개월 넘게 통제만 하고 있어 주민들의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해 집회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민통선 지역을 특별재난 구역으로 선포하고 피해주민에게 적절한 보상을 해라"고 주장했다.

또 "환경부 장관은 사람이 야생멧돼지 접촉으로 ASF에 감염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철저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안보 관광객은 차량으로 정해진 장소만 견학한다"면서 "관광객이 ASF를 옮긴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완배 통일촌 이장은 "민통선 지역의 주요 고객은 모두 외지 관광객인데 안보 관광 중단으로 한 달 이상 식당에 손님이 없다"면서 "안보 관광이 재개될 때까지 주민들은 지속해 집회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파주시는 최근 안보 관광 중단에 따른 주요 관광지의 관광객 감소로 상권과 주민 피해가 발생하자 긴급 대책 회의를 여는 등 안보 관광 재개를 서두르고 있다.

시는 안보 관광 재개를 위해 민통선 내 출입 영농인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 방역 시설, 방역 매뉴얼을 정비해 관광객을 맞겠다는 방침이다.

민통선 지역의 출입절차를 담당하는 군부대에도 DMZ 관광 재개를 위한 협조 공문을 보냈다.

파주에서는 9월 17일 연다산동 양돈농장에서 국내 처음 ASF가 발병한 뒤 지난달 3일까지 5곳의 양돈 농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SF 차단 방역을 위해 파주지역 모든 양돈농가의 돼지를 수매하거나 살처분 처리해 없애는 특단의 조치를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