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 “김포서,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편입돼야”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 “김포서,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편입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해영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이 현재 경기남부에 소속돼 있는 김포경찰서의 관할 조정을 재차 강조했다.

최 청장은 7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업무 효율성과 경찰 직원 인사 복지 등 여러 차원에서 김포경찰서의 관할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돼지열병 사례에서 보듯 김포에서 발생한 돼지 열병에 대해 경기북부청이 관할하며 공조하는 것이 훨씬 합리적”이라며 “각종 가축 전염병, 대북 안보 치안 등 분야에서 효율적 업무수행을 위해 김포경찰서는 경기북부 관할로 포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포경찰서에서 근무하는 직원 중 상당수는 경기북부청 관할인 일산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상황”이라며 “인사 복지를 위해서도 김포서 관할 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2016년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에서 독립청으로 승격하며 한강 이북 10개 시ㆍ군을 관할하고 있다. 당시 대북 접경지인 김포도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결국 제외됐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