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강사 성추행한 혐의로 대학 부총장 징역형의 집행유예
시간강사 성추행한 혐의로 대학 부총장 징역형의 집행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 강사를 성추행한 대학 부총장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9단독 김상연 판사는 5일 시간강사를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전 중원대 부총장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3년간 아동ㆍ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시설의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봉사활동을 위해 베트남으로 떠난 지난해 1월25일 새벽 호찌민의 호텔에서 시간 강사 B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 사건 이후 해임 처분됐다.

김 판사는 “이 사건으로 피해자의 정신적 충격이 상당하다”며 “피고인은 피해자에 대해 우월적 지위에서 범행했고, 피해복구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