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쇼트트랙 월드컵 1차 500m ‘금빛 질주’
황대헌, 쇼트트랙 월드컵 1차 500m ‘금빛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황대헌(한국체대)이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황대헌(한국체대)이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 황대헌(한국체대)이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에서 금메달 질주를 펼쳤다.

안양 평촌고 출신의 황대헌은 2일(현지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남자 500m 결승전에서 39초729를 기록, 러시아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39초961)을 제치고 결승선에 1위로 골인했다.

이날 단거리 강자 우다징(중국), 2016년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리스트 산도르 류 샤올린(헝가리), ‘베테랑’ 빅토르 안과 결승 대결을 벌인 결승서 황대헌은 레이스 초반부터 폭발적인 질주를 펼치며 한국 선수들의 취약 종목인 500m서 금메달을 따내며 시즌을 기분좋게 출발했다.

이로써 황대헌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500m 은메달 이후, 2017-2018 세계선수권대회와 2018-2019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종목 2연패를 달성하는 등 단거리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이날 함께 열린 남자 1천500m 결승에선 김동욱(스포츠토토)이 세멘 엘리스트라토프(러시아ㆍ2분16초118로 2분16초025)에 뒤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 김아랑(고양시청)ㆍ김다겸(연세대)ㆍ박지우(성남시청)ㆍ서휘민(평촌고)이 이어 달린 남녀 혼성 계주 2천m에선 2분37초817로 러시아(2분37초585), 중국(2분37초730)에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