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거북놀이 보존회, 학술세미나 개최
이천 거북놀이 보존회, 학술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50호 ‘이천거북놀이’가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 문화브랜드로서 세계로 향한 힘찬 걸음을 내딛었다.

이천 거북놀이 보존회(회장 심덕구)는 31일 이천문화원 대강당에서 시지은(경기대) 연구원의 사회로 이천거북놀이의 창조적 계승과 큰 발전을 모색하는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이천거북놀이의 문화유산적 가치발견’이라는 주제로 김현선( 경기대) 교수의 ‘거북놀이가 얼마나 소증한가‘라는 기조 발표로 시작됐다.

이어 김은희(고려대) 교수의 ‘거북놀이의 마지막 다발적 성격’에 대한 연구 발표와 허정주(전북대)강사의 토론과 신소연(경기대 박사과정)의 ‘경기도 거북놀이 분포와 유형’에 대한 연구 발표와 유민형(고려대) 박사의 토론으로 이어졌다.

또한 ‘이천거북놀이 현지조사의 결과와 의의’를 주제로 김호성(경기대 박사과정)의 연구 발표와 박연하(이천거북놀이)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유영대(고려대)교수의 사회로 정덕근(평택거북놀이보존회)회장. 김혜정(백석대학교) 강사의 종합토론으로 마무리 됐다.

이천거북놀이 심덕구 회장은 “오랜 세월 이천의 민간에서 이어져온 거북놀이가 보존가치를 인정받아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인정 받은지 십년의 세월을 바라보게 됐다”며 “이제는 경기도를 넘어 국가 문화브랜드로 세계를 향하는 이천거북놀이에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천거북놀이는 삼국시대부터 행해졌던 오랜 전통놀이로 수확의 기쁨과 풍요에 대한 감사의 뜻을 수수잎으로 만든 거북이와 풍물패를 앞세우고 남녀노소 누구나 어우러져 가가호호 방문하며 모든 액살을 막아내고 만복을 빌어주던 민속놀이의 정수로 알려졌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