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검출…병원성 확인 중
안성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검출…병원성 확인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새. 경기일보DB
겨울철새. 경기일보DB

안성시 일죽면 일대에서 고병원성이 의심되는 야생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일죽면 일대에서 지난 22일 채집한 야생조류의 분변 시료를 분석한 결과 H5형 AI 바이러스가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H5형은 고병원성 가능성이 있는 유전형 바이러스다.

이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은 시료가 채취된 주변 지역에서 병원균 발생 상황이나 밀도, 주변 작물 상태 등을 살피면서 상황이 어떻게 변동되는지 예측하는 '예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

또 농림축산검역본부, 질병관리본부,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AI 바이러스 검출 사실을 통보해 신속히 방역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닭이 감염됐을 때 1∼2일 만에 80% 이상이 죽는 AI 바이러스를 고병원성으로 분류한다. 이와 달리 저병원성은 사실상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이번에 검출한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확인하는 데는 3∼5일 걸릴 전망이다.

한편 국내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은 2017년 2월 충남 아산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