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멧돼지 폐사체서 14번째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파주 멧돼지 폐사체서 14번째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4일 "파주 장단면 석곶리 민통선 내에서 어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2마리로, 23일 오전 11시 10분께 민통선 안쪽 고추밭에서 농민이 발견했다.

신고를 받은 파주시는 멧돼지 ASF 지침에 따라 폐사체를 매몰하고 시료를 환경과학원에 전달했다. 환경과학원이 멧돼지 폐사체와 주변 환경 시료를 분석한 결과,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파주에서는 지난 17일에도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폐사체가 발견된 장소는 이번에 발견된 곳과 약 1㎞ 떨어져 있다.

지금까지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은 파주 외에도 경기도 연천, 강원도 철원 등이다.

환경과학원은 이번에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에 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방역 작업을 할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