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경기남부경찰청 국감서 ‘설리 동향보고서’ SNSㆍ온라인 유출 질타
<국감>경기남부경찰청 국감서 ‘설리 동향보고서’ SNSㆍ온라인 유출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연예인 설리씨(25ㆍ본명 최진리) 사망과 관련한 내부 보고서가 유출된 데에 따른 질타와 대책 요구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어졌다.

의원들은 경찰의 불감증과 문제의식을 지적하며 경찰에 보고서 유출 경위에 대한 적극적인 조사, 보고서 생산ㆍ관리에 대한 매뉴얼 마련,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은 전날 진행된 경기남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소방청 말고 경찰 쪽에서도 설리씨 사망과 관련한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유출됐다”며 “초동수사 상황이 담긴 문서인데 심각한 것 아니냐”며 지적했다. 이어 “특히 개인정보가 포함된 문서인데 유출 경위 파악을 소극적으로 하는 것 같다. 유출한 직원을 찾아내 징계를 할 필요가 있다고 보인다”고 질책했다.

이에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소방청은 문서 자체가 카카오톡 메신저로 유출된 것이고, 경찰은 생산한 보고서 내용을 텍스트 형태의 문자로 나간 것”이라며 “현재 유출 경로 등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도 “공공기관이라면 문서 생산부터 배포, 보존, 폐기까지 관리 매뉴얼이 있어야한다”며 “그래야 누가 만들었고 배포를 했는지, 또 외부로 유출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매뉴얼 마련을 주문했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씨가 숨진 채 발견된 당시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사건 내용 등이 담긴 경찰과 소방의 내부문건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소방당국은 해당 문건이 소방서 내부 문건임을 확인하고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 등에 삭제를 요청했으며 경찰은 유출 경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