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멋진 날에는 다 같이 생활문화 즐겨요”…수원문화재단,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한 생활문화파티 개최
“10월의 멋진 날에는 다 같이 생활문화 즐겨요”…수원문화재단,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한 생활문화파티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은 생활문화 활성화의 일환으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생활문화파티!>를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연다.

이번 행사는 오는 19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뒷편에서 열리는 생활문화 ‘플리마켓 강추(秋)마켓’은 물론 행궁동 카페 일원에서 작가들의 가을 이야기와 생활문화 동호회의 공연이 어우러지는 ‘가을 냄새 fall fall’ 등도 18~20일과 26~27일에 시민들을 반긴다. 아울러 관내 독립서점에서 19~20일과 26~27일에 나눠 열리는 ‘詩월, #가을스타그램으로’ 등도 눈길을 모은다.

생활문화와 관련된 플리마켓인 ‘강추(秋)마켓’은 일반 셀러 뿐 아니라 다양한 생활문화예술에 관련된 작품들도 감상하고 구매 할 수 있다. 생태교통마을 공방거리의 작가들과 수원문화재단에서 새롭게 지원하는 달달공방의 공방지기들도 함께해 더욱 풍성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 10여 개 공연 팀이 거리공연을 진행한다. 밝은 마켓의 분위기에 맞는 즐거운 음악으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깊어가는 가을 저녁, 작가와 함께하는 가을 냄새 물씬 나는 이야기를 듣고, 생활문화 동아리들의 공연이 어우러지는 ‘가을 냄새 fall fall’은 감수성과 낭만이 가득한 시간이 될 것이며, 자발적으로 이루어져 활동하는 생활문화 음악동아리들의 공연이 어우러져, 짧기만 한 아쉬운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 더없는 시간이 된다.

시월, 그리고 詩월. 시와 어울리는 가을 감성 가득한 생활문화모임인 ‘詩월, #가을스타그램’은 시를 콘셉트로 시와 관련된 다양한 문학적, 예술적 체험을 진행한다. 관내 동네 작은 책방인 독립서점에서 진행하는 이번 모임은 유일하게 사전접수로 진행된다. 선착순 접수가 진행 중이며 10인 이내로 모집한다. 이 모임이 계기가 되어 더 많은 생활문화모임이 자발적으로 생길 수 있게끔 그 자리의 초석이 될 거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생활문화파티는 자발적이고 일상적인 생활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그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생활문화동아리들의 네트워크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민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생활문화에 앞장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