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이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조국 동생이 빼돌린 교사채용 시험지, 동양대서 출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정경심 개입 여부 조사·6차 소환 등 전방위 수사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의혹’, ‘채용 비리’ 등 여러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16일 조 전 장관 동생 조모씨(52)가 뒷돈을 받고 빼돌린 웅동학원 교사 채용 시험문제를 정 교수가 근무하는 동양대에서 출제한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채용비리가 벌어진 2016∼2017년 웅동중 사회 교사 모집계획 등 내부문건에 동양대가 시험문제 출제기관으로 기재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2013년부터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 중인 점을 고려해 시험문제 출제에 일정 부분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특히 검찰은 동생 조씨가 웅동중 교사 채용 대가로 1억5천만 원을 내걸고 지원자를 물색한 것으로 파악했다.

채용비리 브로커 A씨와 B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동생 조씨는 2015년 가을께 초등학교 후배 A씨에게 “웅동중학교 정규직 사회 교사를 채용하는데, 1억 원에서 1억5천만 원 정도를 주고서라도 정교사로 채용되고자 하는 사람이 있는지 알아봐달라. 돈을 받아다 주면 소개료를 주겠다”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16일 정 교수를 소환해 여섯 번째 비공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 교수는 이날 오후 1시10분께 검찰청에 출석해 지난 5차 조사에서 작성된 조서를 열람했다. 이번 조사에서 검찰은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중심에 있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36)에 대해 법원에 접견금지 청구를 신청, 법원이 조씨에 대해 한 달간 외부인 접견 및 서신 교류 금지 등의 처분을 내렸다.

한편 지난 8일 재판부에 기일변경을 요청한 정 교수 측에 이어 검찰도 이날 정 교수 사건을 맡은 법원에 기일변경 신청서를 내면서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재판은 늦춰질 전망이다. 검찰은 정 교수의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데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 공소장 변경이 예정된 만큼 정 교수 측의 재판 연기 요청에 반대하지 않는 입장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