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규ㆍ김상준, 우선지명 통해 수원 유니폼 입는다
오현규ㆍ김상준, 우선지명 통해 수원 유니폼 입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격수 오현규와 수비수 김상준(이상 수원 매탄고)이 K리그1 수원 삼성의 우선지명을 받아 내년 프로 그라운드에 나선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총 136명의 선수가 2020시즌 K리그 1ㆍ2부 클럽의 우선지명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중 오현규와 김상준을 비롯, 인천 대건고의 최원창, 최세윤(이상 인천 유나이티드) 등 17명은 막바로 프로에 입단하고, 나머지 선수들은 대학에 진학하거나 아직 진로가 확정되지 않았다.

수원과 준프로계약을 맺은 오현규는 고교생 신분으로 이미 2019시즌 K리그에 데뷔해 9경기에 출전했다.

K리그 1ㆍ2 각 구단은 우선지명과 자유 선발로 신인을 뽑으며, 각 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 출신 선수는 그 구단에 우선 입단하는 게 원칙이다.

우선지명 선수는 최고 계약금 1억 5천만원에 계약 기간 5년, 기본급 3천600만원으로 계약할 수 있다.

이번 우선지명에서는 K리그1의 수원과 울산 현대, 전북 현대가 가장 많은 11명을 지명했고, FC 서울과 포항 스틸러스가 각각 9명으로 뒤를 이었다. 인천은 6명, 성남FC는 5명을 지명했다.

K리그2에서는 FC안양이 5명, 수원FC와 부천FC가 각 4명, 안산 그리너스가 1명을 우선지명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