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소방서, 주택화재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로 초기진화
이천소방서, 주택화재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로 초기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초기에는 소화기 1대가 소방차 1대 이상의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상황있습니다”라는 말이 현실에도 나타났다.

이천소방서(서장 고문수)는 지난 6일 오후 2시 40분께 이천시 장호원읍 장호원리 소재의 창고 및 주택으로 사용하는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관계자가 초기에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해 인명 및 재산피해를 크게 경감시켰다고 밝혔다.

소방서는 해당 건물이 1~2층은 건설 자재를 보관하는 창고로 사용하고 3층은 가정집으로 사용하는 건물로 이날 창고 외벽에서 발생한 화재를 창고 사장 유모씨가 3층 자택에서 휴식 중 타는 냄새와 검은 연기를 발견하고 자신의 집에 있는 분말소화기 2대를 이용해 자체진화를 시도해 자칫 주택으로 연소 확대가 될 수 있는 상황에 침착한 초기소화로 피해를 막았다.

이번 사례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법제화해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그 역할을 톡톡히해 주택용 소방시설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소화기로 화재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며 “주택용 소방시설의 사용법을 숙지해 화재 초기에 적절한 사용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