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재주 犬들·영화 소품 만드는 男 등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재주 犬들·영화 소품 만드는 男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재주犬들, 영화 소품 만드는 남자, 배 모형 만드는 남자, 담배꽁초 모으는 할아버지 등 다양한 이야기가 소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재주犬들, 영화 소품 만드는 남자, 배 모형 만드는 남자, 담배꽁초 모으는 할아버지 등 다양한 이야기가 소개된다. SBS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순간포착') 3일 방송에서는 재주犬들, 영화 소품 만드는 남자, 배 모형 만드는 남자, 담배꽁초 모으는 할아버지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된다.

# 재주犬들

제작진은 특별한 능력의 재주견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한 가정집을 찾았다. 주인아저씨가 꺼내 든 건 다름 아닌 밤송이다. 밤 까먹는 개 몽이(3살)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몽이는 따가운 가시 속에 깊숙이 박혀 있는 밤을 스스로 꺼내먹는다. 능숙하게 입으로 밤송이를 물어서 자세를 잡고, 앞발을 이용해 알밤을 꺼낸다. 꺼낸 알밤은 반으로 잘라 껍질을 야무지게 벗기고, 알맹이만 쏙 골라 먹는다. 몽이는 독학으로 깨우친 밤 까기 노하우로 가시에 찔린 상처 하나 없이 발과 주둥이는 깨끗하다. 몽이의 신통방통한 밤 까먹는 재주를 순간포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재주견을 만나기 위해 한 애견 수영장을 찾았다. 개헤엄을 즐기고 있는 견공들을 만날 수 있었는데, 갑자기 개 한 마리가 물속으로 풍덩 뛰어들더니 바닥에 잠긴 장난감을 꺼내서 온다. 견공계의 ‘박태환’, 잠수하는 개 판(레트리버)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판은 장난감이 떨어진 위치를 파악한 후 과감하게 입수한다. 숨 참기는 기본, 물속에서도 두 눈을 부릅뜨고, 능숙하게 물장구를 치며 정확히 목표물을 찾아 되돌아온다. 물을 좋아하기로 유명한 레트리버지만 숨을 참아야 하는 잠수는 도전조차 쉽지 않다고 한다. 물속 세상을 사랑하는 판이의 놀라운 잠수 실력을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보자.

# 영화 소품 만드는 남자

제작진은 남다른 취미를 가진 사람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한 작업실을 찾았다. 무언가를 열심히 만드는 남자가 보였는데, 가까이 다가가 살펴본 작품의 정체는 다름 아닌 무기였다. 금속을 이용해 영화 속 소품을 만드는 남자, 박기복(30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영화 어벤져스의 ‘인피니티 건틀릿’, 토르의 ‘뮬니르’, 캡틴 아메리카의 ‘비브라늄 방패’ 등 유명 영화에 등장하는 무기를 한데 모아놓았다. 무기들은 차가운 금속 재질의 느낌을 제대로 살렸다. 크기와 모양, 심지어는 무기에 새겨진 작은 글귀까지 영화 속 모습을 그대로 재현했다. 주인공은 금속 재질과 딱 맞아떨어지는 메카닉 제작도 문제없다고 한다. 직접 그린 전개도에 맞춰 철판을 자르고, 구부리고, 두드린다. 수십 수백 번의 망치질과 용접 끝에 피, 땀, 눈물의 결정체가 완성된다.

주인공은 금속공예를 전공해 설치미술 작가로 활동 중이다. SF영화와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던 그는 작년부터 특기를 살려 세상에 하나뿐인 영화 소품을 만드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고 한다. 차가운 금속에 뜨거운 열정을 담은 주인공의 영화 소품 세계를 '순간포착'에서 만나보자.

# 배 모형 만드는 남자

제작진은 8년 전 나무로 만든 배 모형으로 우리를 깜짝 놀라게 했던 천해룡 씨를 다시 찾았다. 당시에도 실제 배의 특징을 살려 외관은 물론 작은 부분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고 실감 나게 재현해냈는데, 더욱 업그레이드된 작품들로 제작진을 초대했다.

배가 정말 배로 늘어났다. 집인지 조선소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실물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 디테일이 살아 있는 ‘타이타닉’호부터 최신형 여객선들, 여기에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최초의 여객선 금성호, 오징어배, 세종대왕 이지스 구축함까지 모두 모여있다. 철저한 자료조사를 바탕으로 매일 꾸준히 배를 만들어온 결과, 이제는 바다에 떠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만들어내는 경지에 올랐다고 한다. 배는 나의 운명, 20년 동안 끊임없이 배 모형 만들기에 도전하는 천해룡 씨의 이야기를 '순간포착'에서 들어보자.

# 담배꽁초 모으는 할아버지

제작진은 특이한 괴짜 수집가가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른 새벽이면 어김없이 거리에 출몰해 무언가를 모은다고 한다. 매일 동네를 돌아다니며 버려진 담배꽁초를 줍는 성상효(80세) 할아버지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할아버지의 주차장 담벼락은 담배꽁초로 꽉 찬 생수통이 줄지어 진열되어 있다. 뚜껑을 열어서 확인해 보니 온통 꽁초로 꽉꽉 채워져 있다. 2015년부터 꽁초를 모아 이렇게 꽉 채운 통이 무려 254개라고 한다. 한 통에 들어가는 꽁초 개수만 어림잡아 5,000여 개를 훌쩍 넘는다. 할아버지는 어쩌다가 담배꽁초를 모으게 된 걸까?

모든 음식점 금연이 실시된 2015년 1월경, 할아버지는 하루아침에 수많은 꽁초가 거리에 버려진 것을 목격했다. 과거 환경미화원으로 일했던 만큼 이 모습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무분별하게 담배꽁초를 버리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꽁초를 주워 차곡차곡 모으기 시작했고, 마을 곳곳에 스무 개가 넘는 재떨이까지 직접 설치했다고 한다. 깨끗한 거리를 만들기 위한 할아버지의 별난 수집 열정을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보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오늘(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