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기아자동차와 함께 <2019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활동 나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기아자동차와 함께 <2019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활동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기아자동차가 <2019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 활동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이 대학생 서포터즈인 ECO 서포터즈와 함께 지역사회 초ㆍ중ㆍ고ㆍ대학생에게 친환경 교육은 물론 미래환경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목적으로 진행된다. 지난 4월부터 진행된 프로젝트는 오는 11월까지 진행된다. 앞서 기아차는 지역 내 공모 사업 발굴ㆍ지원을 골자로 한 <기아위드네트워크>는 물론 문화소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 교육을 진행하는 <원스텝 클래식>과 <다문화가정 문화여행>, 화성서부경찰서에서 피해자로 접수된 이들을 지원하는 <범죄피해자 지원 사업> 등을 원활히 진행하고 있다. 이에 본보는 재단과 기아차가 재능기부, 봉사활동, 캠페인, 서포터즈 활동 등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과정을 조명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수질오염의 심각성은 물론 재활용품의 재사용 방법과 필요성을 알게 돼 환경보호의 필요성을 느꼈어요.”

지난 27일 화성 소재 꿈사랑지역아동센터에서 열린 <2019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환경교실 참여한 남유민군(12ㆍ가명)은 프로그램을 통해 느낀 점을 말하며 앞으로의 환경보호 의지를 다졌다. 이날 오후 3시에 열린 환경교실에서는 기아챌린지 ECO 서포터즈 4명과 센터 아동 20명이약 2시간 가량 함께 어우러졌다. 서포터즈가 VTR과 설명을 통해 재활용품의 종류, 재활용의 방법과 필요성 등을 아동들에게 설명하고 아동들은 4~5개 조로 나뉘어 재활용품을 재사용하고 눈알 모형과 종이 등을 이용해 익살맞은 장난감으로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수질오염을 주제로 생활 속 나쁜 습관에 따른 자연 훼손과 환경보호의 중요성 등을 함께 알아보는 시간도 보냈다.

▲ KakaoTalk_20190928_192046420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이 <2019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환경교실 편을 지난 20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프로젝트는 지난 2010년 <환경과학교실>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해 2017년부터 현재 명칭으로 변경됐으며 전 학년 연령을 아우르는 기아차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초등학생을 위한 ‘즐거운 환경학교실’,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기아 챌린지 에코리더되기’,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기아 챌린지 에코드림장학금’, 대학생이 참여하는 ‘기아 챌린지 에코서포터즈’ 등 아동 발달 단계에 따른 네 가지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재단과 기아차는 ECO 서포터즈와 함께 오는 11월까지 지역사회 공헌 및 미래사회를 위한 환경보호 교육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류승연 ECO 서포터즈 회장(23)은 “대학에서 사회복지학과 경영학을 전공하면서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에 관심을 갖게 됐고 그 취지에 맞는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아동들에게 체계적으로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만큼 다가오는 11월까지 열띤 활동으로 찾아뵙겠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