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항만서 적발되는 불법 밀수품, 사전 예방 미흡"… 검역본부 지역별 확충 지적도
"공항·항만서 적발되는 불법 밀수품, 사전 예방 미흡"… 검역본부 지역별 확충 지적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를 넘어 인천까지 추가 확진됐음에도 발생 원인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원인 중 하나로 ‘불법 휴대축산물’이 꼽히던 상황(본보 9월19일자 1면)에서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ASF 예방 홍보가 미흡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주현 의원(민주평화당)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받은 ‘국경검역 홍보 내역 및 소요 예산’ 자료를 분석한 결과, 농식품부는 2천9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제선 항공기 탑승권에 ASF 후면광고를 실시하게 되어 있음에도, 실제 항공사 탑승권 뒷면에 ASF 홍보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공항 및 항만에서 실시하고 있는 입출국자 대상 국경검역 홍보 현황을 살펴보면 ▲월 1~2회 국경검역 홍보 캠페인 ▲공항ㆍ항만 내 다국어 홍보 배너 비치 ▲전광판 등 영상ㆍ송출 기기를 활용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홍보 ▲공항공사 협조하에 안내방송 실시 ▲탑승권 발권 카운터에 ASF 관련 안내문 비치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때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국제선 항공기 탑승권 후면광고는 실시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박주현 의원은 “중국은 탑승권 후면에 스티커를 붙이는 홍보를 진행, 일방적으로 실시되는 안내방송 등과 달리 해외여행객들이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우리 당국은 국토부와 외교부를 통해 실제로 탑승권 후면홍보가 이루어지는지를 확인하고 점검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결국 축산가공품을 휴대하고 들어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에 대한 홍보가 부족했던 셈”이라며 “이번 ASF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작년에 축산가공품을 반입하다가 적발된 건수가 무려 48%나 증가한 것은 주변국으로부터의 전염 위험을 그만큼 증가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SF 정밀검사 기관이 경북 김천시에 소재한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유일한 탓에 ASF 초동대처에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ASF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초동방역이 긴급하게 들어가야 하는데 정밀검사를 진행하는 곳이 우리나라에 단 한 곳뿐”이라며 “시료 채취 후 그간 육상으로 이동했지만, 최근 헬기를 동원해 시간이 단축되었다 하더라도 ‘양성’일지도 모르는 병원균이 타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자체별 정밀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인프라가 구축되어야 함은 물론이고, ASF 신속 진단과 판단을 위해 장기적으로 간이 진단 키트 개발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