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경기지역본부, 용인시와 공매업무 MOU 체결
캠코 경기지역본부, 용인시와 공매업무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 경기지역본부와 용인시 관계자들이 26일 ‘체납처분방식 효율화와 영세체납자 지원을 위한 공매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제공
캠코 경기지역본부와 용인시 관계자들이 26일 ‘체납처분방식 효율화와 영세체납자 지원을 위한 공매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제공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경기지역본부는 26일 본부 사옥 강당서 용인시와 ‘체납처분방식 효율화와 영세체납자 지원을 위한 공매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캠코 경기지역본부와 용인시가 상호협력을 통해 체납자의 압류재산 처분방식을 효율화함으로써 용인시의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고 영세체납자의 재기지원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캠코는 압류재산 실익분석서비스 제공과 지자체 공무원 대상 체납처분 관련 강의 등을 지원하고 용인시는 압류재산 공매의뢰 확대, 공매진행관련 공부 신속 지원 등 원활한 공매업무 수행을 위한 상호협력을 강화한다.

또한, 체납액 100만 원 이하 영세체납자의 체납처분을 유예하는 등 경제적 취약계층의 재기 지원을 위해서도 힘을 모은다.

김구영 캠코 경기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캠코와 용인시는 압류재산의 집중공매를 위해 공동으로 일제정리기간을 운용하고 공매업무 처리기한을 준수하는 등 효율적인 업무처리를 위해 상호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용인시의 재정수입 증대와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