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예총 오는 27~29일 <2019 수원예술인 축제> 연다…9개 협회가 펼치는 예술의 장이 한 곳에
수원예총 오는 27~29일 <2019 수원예술인 축제> 연다…9개 협회가 펼치는 예술의 장이 한 곳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예총은 각종 컨퍼런스와 문화 행사로 수원예술인의 역량과 예술성을 뽐낼 수 있는 축제 <2019 수원예술인 축제>를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연다.

이날 수원화성 행궁동 소재 수원문화재단 영상실, 기획전시실, 행궁동 공방거리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인간ㆍ공간ㆍ순간 그리고 예술’이라는 테마로 열린다. 예총 산하 9개 협회(국악,음악,무용,연극, 연예, 문인, 사진,미술,영화 )에 소속된 예술인들의 예술적 기량을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 지역 문화의 활성화 및 예술문화의 우수성의 위상을 높이고자 기획돼 의미를 더한다.

첫 날인 27일에는 ‘문화지원정책의 현안 및 대안’을 주제로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이날 발제는 김찬동 수원시립미술관장의 ‘더 큰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 과제’,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의 ‘예술가와 예술교육 그리고 시민’이라는 주제발표를 진행하며 현재 문화지원정책의 문제점 및 현안에 대하여 토론의 과정을 거쳐 그 대안을 찾기 위한 의견 교환이 오고 갈 예정이다.

본 행사가 열리는 28일에는 지정된 한 무대 및 장소에서 모든 행사가 이루어지던 고착된 진행에서 벗어나 협회별로 장소를 이동하거나 행궁동 일대를 모두 축제의 장으로서 시간과 장소성을 강조하여 진행한다.

이날 음악협회에서는 스토리텔링이 있는 기악과 성악의 콘서트로 사회자의 나레이션을 따라 가을에 어울리는 수준 높은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어 국악협회는 ‘동시대 전통예술의 이면을 그리다’라는 테마로 기성국악인들의 민요와 무용 공연을 진행하며 청년국악인들이 공방거리 일대에서 거리공연과 무대공연을 펼친다. 무용협회는 공존이라는 주제로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한국무용, 발레, 현대무용이 어우러지는 수준 높은 무용의 아름다움을 선보인다.

또 미술협회와 사진협회는 29일까지 미술작품과 사진작품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미술협회는 ‘POCKETS OF ART’라는 주제로 수원미술전시관과 수원문화재단 기획전시실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사진협회는 수원예술인축제와 연계한 주제로 ‘수원의 풍정 그리고 사람들’이라는 테마로 수원의 사라져가는 옛 풍경과 현재의 모습들을 담아냈다. 더욱이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수원’이라는 테마를 선정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는 평이다.

한편 연극협회도 김상열 작가의 작품 ‘길’을 각색해 낭독극으로 진행한다. 이 작품은 계유정난을 무대로 한 세 인물(성삼문, 신숙주, 수양대군)의 캐릭터를 통하여 선과 악으로 대비되어 표현되는 것이 불확실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또한 수원문인협회에서는 42명의 문인들이 ‘수원을 시로 말하다’라는 주제로 수원에 관계된 시를 베너에 제작해 전시하면서 인문학도시로서의 자긍심을 고취시킨다. 올해 새로 창단된 영화인협회에서는 수원문화재단 영상실에서 ‘흥과 감동 영화음악 한마당’이라는 주제로 영화의 명장면과 음악을 접목해 영상콘서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예인협회에서는 ‘화성에 물든 가을 대중음악‘으로 가을을 느끼게 하는 대중음악으로 대중들과 함께 입을 모으고 즐기는 시간을 제공한다.

이영길 수원예총 회장은 “품격 있는 문화도시는 한 개인이나 집단의 역할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 이 축제가 소통과 화합의 진정한 축제가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