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신임 사장에 정수열 전 충주MBC사장(제작부문), 보도부문 사장에 유연채 전 KBS앵커 선임
경기방송 신임 사장에 정수열 전 충주MBC사장(제작부문), 보도부문 사장에 유연채 전 KBS앵커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수열, 유연채
정수열, 유연채

㈜경기방송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제작부문 사장에 정수열 전 충주MBC 사장, 보도부문 사장에 유연채 전 KBS 보도총괄팀장(전 경기도 정무부지사)를 각각 선임했다.

현재 극동대학교 언론홍보학과 석좌교수로 재직 중인 정수열 제작부문 사장은 경희대 신문방송학과를 나와 언론학 박사 과정을 마쳤으며, 1977년 MBC 라디오국 PD로 방송계에 몸담은 후 MBC 프로덕션 이사, 사장 직무대행을 거쳐 충주 문화방송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유연채 보도부문 사장은 서강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KBS 기자로 입사해 워싱턴특파원 및 보도본부 취재 1팀장, KBS뉴스라인 앵커, 보도본부 보도총괄팀장 등을 거쳐 경기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했다. 현재 경기방송 시청자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들의 취임식은 26일 오전 10시 경기방송 신관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