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2곳 4천700마리 살처분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2곳 4천700마리 살처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하고 있는 모습. 경기일보DB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이 살처분하고 있는 모습. 경기일보DB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살처분한다고 18일 밝혔다.

연천의 ASF 발생 농장은 지난 17일 오후 2시께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ASF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두 농가는 부자가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으며 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설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농가의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긴급 방역을 추진하고 농림축산 검역본부에서 바이러스 유입 경로 확인을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