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사모펀드ㆍ웅동학원 사회에 넘기겠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사모펀드ㆍ웅동학원 사회에 넘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23일 사모펀드를 사회에 기부하고 가족이 운영해 온 웅동학원도 공익재단에 넘기겠다고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다.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부인과 자녀의 명의로 된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해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어머니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과 관련해서는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해, 저희 가족 모두는 웅동학원과 관련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제게 밝혀왔다”며 “향후 웅동학원은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했다.

이같은 입장 발표는 서울대와 부산대에서 촛불집회가 예고되는 등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연일 쏟아지는데 대해 여론을 돌리기 위한 조치라고 분석된다.

앞서 조 후보자는 가족이 전재산 56억4천여만 원 보다 많은 74억5천500만 원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출자하기로 약정해 논란이 일었으며,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은 건설회사를 운영한 조 후보자 동생이 공사대금을 달라며 낸 소송에서 무변론으로 패소하는 등 일가의 재산확보 수단으로 쓰인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바 있다.

이지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