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두 여성의 비극 뒤에 숨겨진 이야기
'실화탐사대' 두 여성의 비극 뒤에 숨겨진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화탐사대'에서 두 여성의 비극 뒤에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캡처
'실화탐사대'에서 두 여성의 비극 뒤에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캡처

'실화탐사대'에서 두 여성의 비극 뒤에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교통사고로 위장해 벌어진 살인 미수 사건과 남편의 손에 잔혹하게 살해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4개월째 의식 불명 상태에 빠져 있는 여성. 버스를 타기 위해 길을 건너던 중 사고를 당했다. 겉보기에는 여느 교통사고와 다를 것 없어 보였던 사고였지만 인근 아파트 CCTV에 찍힌 장면이 발견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고등학교 영어 선생님으로서 아이들에게 늘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해주었다는 피해자. 그녀에게는 꿈에도 그리워하던 아들이 있었다. 오래 전, 이혼으로 인해 떨어져 살아야 했던 아들을 그리워하며 살았다는 그녀는 퇴직 후 아들의 미래에 보탬이 되어주고자 부동산 투자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그것이 모든 불행의 시작이었는데. 그녀가 전 재산을 들여 투자한 땅은 대부분 가치가 없는 것이었다. 뒤늦게 사실을 깨닫고 사기꾼들을 찾아갔지만, 그들은 돈을 돌려줄 수 없다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갖은 노력 끝에 사기꾼들로부터 돈을 변제하겠다는 합의서를 얻어냈다는 그녀. 하지만 돈을 돌려받기로 한 당일, 교통사고를 당하게 된다. 아들에 따르면, 어머니를 덮친 교통사고는 부동산 사기꾼들의 치밀한 살인 계획이었다고한다.

한편, '실화탐사대'는 남편에게 잔혹하게 살해된 한 여성의 비극도 전한다. 유가족들은 남편이 부인의 남자관계를 의심하며 수시로 위치 추적을 하는 것은 물론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왔다고 말했다.

'실화탐사대'는 오늘(21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