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해제’ 손흥민, 26일 복귀전…기성용과 '코리언 더비' 성사
‘징계 해제’ 손흥민, 26일 복귀전…기성용과 '코리언 더비' 성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흥민.연합뉴스
▲ 손흥민.연합뉴스

출전 정지 징계에서 해제된 손흥민(27·토트넘)이 기성용(30ㆍ뉴캐슬)과 태극전사 전ㆍ현 ‘캡틴’ 맞대결로 그라운드에 복귀한다.

손흥민은 오는 26일 새벽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전 출격을 준비한다.

지난 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손흥민은 잉글랜드축구협회로부터 리그 3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아 지난 시즌 최종전을 비롯해 이번 시즌 1ㆍ2라운드에 모두 결장했다.

다행히 토트넘은 손흥민의 결장 기간 개막전인 애스턴 빌라전(3-1승)을 시작으로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전(1-1 무)에서 선전을 펼쳐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기록했다.

이제 토트넘은 지난 시즌 53경기(UEFA 챔피언스리그 12경기·EPL 31경기·리그컵 4경기·FA컵 1경기·구단 친선전 5경기)에서 20골을 터뜨린 손흥민의 합류를 통해 시즌 초반 상승세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손흥민 역시 지난 시즌 국가대표팀 경기를 오가며 혹사당했던 것과 달리 이번 시즌 충분한 휴식을 통해 경기력을 끌어올린 만큼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21골)과 ‘전설’ 차범근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골(121골) 기록 경신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손흥민의 이번 복귀전은 대표팀 선배 기성용과의 ‘코리언 더비’로도 주목받는다. 기성용은 리그 개막전에 결장했지만, 2라운드 선발 출전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며 토트넘전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따라서 손흥민과 기성용의 이번 매치는 전ㆍ현 축구 대표팀 캡틴 맞대결로 관심을 끌며 국내 팬들을 잠 못 이루는 밤으로 이끌 전망이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