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고라니 키우는 犬·40년 콜라사랑 할아버지 등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고라니 키우는 犬·40년 콜라사랑 할아버지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두번이나 잘못 입금된 돈과 8차선 프리패스, 40년 콜라 사랑 할아버지, 고라니 키우는 개, 커피 기구 수집가 등 다양한 사연을 소개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두번이나 잘못 입금된 돈과 8차선 프리패스, 40년 콜라 사랑 할아버지, 고라니 키우는 개, 커피 기구 수집가 등 다양한 사연을 소개한다. SBS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이하 '순간포착') 8일 방송에서는 두번이나 잘못 입금된 돈과 8차선 프리패스, 40년 콜라 사랑 할아버지, 고라니 키우는 개, 커피 기구 수집가 등 다양한 사연을 소개한다.

# 두 번이나 잘못 입금된 돈

어느 날 갑자기, 통장에 거액의 돈이 들어왔다? 지난 6월, 통장 정리를 위해 은행을 찾아간 주인공은 출처를 알 수 없는 700여 만 원의 입금 내역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유를 알 수 없어 찝찝해하던 중, 보름 만에 은행에서 전화가 와 돈 주인의 업무상 실수로 잘못 이체됐다는 이야기를 해왔고, 주인공은 그 즉시 돈을 돌려줬다고 한다.

하지만 한 달 뒤, 놀랍게도 또 한 번 주인 모를 돈이 입금됐다. 이번에는 그 금액이 무려 2,600만 원을 훌쩍 넘었다는데. 두 번이나 잘못 찾아와 주인공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한 돈의 웃픈 이야기를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 8차선 프리패스

가게 앞에 차를 세워두고 잠시 볼일을 보는 동안 자동차가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믿기 힘든 경험을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누군가 훔쳐갔을 거란 생각에 주인공은 도난신고를 했지만, 자동차는 길 건너편 모텔 담벼락을 박은 채 발견됐다.

CCTV 확인 결과, 놀랍게도 사고의 범인은 절도범이 아닌 자동차였다. 믿기지 않지만, 운전자 없이 스스로 굴러가 많은 차량이 빠르게 달리는 8차선을 무사히 통과했다는 것이다. 8차선 프리패스 미스터리, 사건의 전말을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본다.

# 40년 콜라 사랑 할아버지

무려 40년간 하루도 빠지지 않고 콜라를 마셨다는 양두석(80세) 할아버지를 만나본다.

아침, 점심, 저녁 매 끼니의 마무리는 항상 콜라 한 잔이고, 갈증이 날 때도, 간식을 먹을 때도, 술자리에서도 오직 콜라만 고집한다는 양두석 할아버지는 매일 콜라만 마시다 보니 이제 물맛을 잊어버렸을 정도라고 한다. 그렇게 한결같은 식성으로 살아온 게 무려 40년에 달한다고 한다.

40여 년 전, 콜라가 귀하던 시절 우연히 마시게 된 콜라의 톡 쏘는 강렬한 맛이 할아버지의 입맛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그 후, 물로는 갈증이 해소되지 않아 콜라를 자주 찾게 됐다는데, 어느새 물까지 끊고 오로지 콜라만 마시게 됐다.

하지만 할아버지의 이런 별난 식성 때문에 가족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닌데 이대로 계속 콜라를 마셔도 괜찮은 건지 '순간포착'에서 확인해본다.

# 고라니 키우는 犬

특별한 교감을 나누고 있는 견공 '복실이'와 새끼 고라니 '꽃순이'를 만나본다.

품에 파고들어 젖을 무는 고라니 꽃순이를 자연스럽게 받아주는 견공 복실이. 고라니가 젖을 편히 먹도록 자세까지 고쳐주는 복실이의 모습에 기가 막힐 노릇이다. 원래 복실이는 다 큰 고라니를 사냥한 적이 있을 정도로 사나운 개라는데, 꽃순이 앞에선 순한 개로 그야말로 백팔십도 변신한다.

꽃순이의 얼굴을 핥아주는가 하면, 꽃순이의 대소변을 핥아먹기까지하며 과거 자신의 새끼를 보살필 때 했던 행동을 그대로 하고 있다는 복실이, 꽃순이도 복실이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졸졸 쫓아다닌다. 대체 언제부터 이 특별한 관계가 이어진 걸까.

사흘 전, 갑자기 집 앞에 새끼 고라니 꽃순이가 나타났다. 그런데 복실이가 젖을 물리고 고라니를 거둬 키웠다는 것이다. 새끼 고라니와 개의 별난 동고동락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 커피 기구 수집가

아주 오랜 기간 베일에 가려졌던 비밀의 집이 공개된다. 커피 기구 컬렉터 김종원(63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커피 열매를 볶는 기계인 로스터, 볶은 콩을 가는 그라인더, 커피 가루에 물을 투과 시켜 커피를 추출하는 커피메이커까지 커피를 내리는데 필요한 모든 도구가 있다는 비밀의 집에는 무려 300년 전 아라비아에서 사용된 로스터는 물론, 고종 시대에 사용된 추출기 등 역사를 담고 있는 커피 기구들을 만나볼 수 있다.

물소 뿔, 상아로 만든 그라인더와 실험도구처럼 생긴 커피메이커 등 재료도 생김새도 다양한 커피 도구들에 커피를 추출하는 방법에 따라 다른 맛을 내는 커피메이커까지 그 개수만 약 1,000여 점, 감정평가액만 30억 원에 달한다. 그야말로 커피 기구 박물관을 방불케 하는 엄청난 규모라고.

대학 시절, 음악다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중 우연히 원두커피를 맛본 뒤로 커피에 홀딱 반했다는 종원 씨는 맛있는 커피를 내리기 위해서는 커피 기구가 중요하다는 걸 깨닫고 커피 기구를 모으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제는 공들여 모은 수집품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박물관을 계획 중이라는데, 주인공이 수집한 커피 기구의 세계를 '순간포착'에서 한발 먼저 만나본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은 오늘(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