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0년 표류끝 본궤도 오른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설] 10년 표류끝 본궤도 오른 화성 국제테마파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테마파크와 휴양ㆍ레저시설을 갖춘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이 드디어 첫발을 내딛는다. 10여 년간 투자자를 찾지 못해 두 번이나 무산됐던 사업에 신세계그룹이 나서면서 재시동이 걸렸다. 경기도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주)신세계프라퍼티, (주)신세계건설이 지난 30일 경기도청에서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표류하던 대형 프로젝트가 재추진된다니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약 4조6천억 원을 투입해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송산그린시티 내 418만9천100㎡(약 127만 평)에 조성된다. 테마파크는 놀이기구 중심의 ‘어드벤처월드’, 휴양워터파크 ‘퍼시픽오딧세이’, 공룡알 화석지와 연계한 공룡테마 ‘쥬라기월드’, 키즈파크 ‘브릭&토이 킹덤’ 등 4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여기에 객실 1천 개 규모의 호텔, 스타필드 쇼핑몰, 골프장에다 주거단지(공동주택 6천283, 단독주택 530세대)도 들어선다. 세계적 수준의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를 갖춘 관광도시가 기대된다.
도와 화성시, 수자원공사는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 등 인허가를 마치고 2021년부터 부지조성 공사를 할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2026년 1단계 개장과 2031년 그랜드 오픈이 목표다.
경기도는 화성 국제테마파크가 일본, 중국, 싱가포르의 세계적인 테마파크와 경쟁하고 아시아 최고를 지향하는 글로벌 테마파크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1만5천명의 직접적인 일자리 창출, 11만 명의 고용 유발, 연간 1천900만 명의 관광객 방문 등으로 지역경제와 국내 관광 활성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0년 넘게 투자자를 찾지 못해 중단위기를 맞았던 사업이 본격 추진돼 천만다행이다. 도와 화성시는 인허가 등 신속한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2007년 처음 추진된 이 사업은 우여곡절이 많았다. 유니버셜스튜디오를 본 뜬 테마파크를 추진하다 두 번이나 무산된 만큼 이번엔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게 협력해야 한다.
박근혜 정부의 대선공약이었지만 무산됐던 사업이다. 이를 문재인 정부에서 재추진하기로 한 것은 그만큼 우리 경제와 관광산업 등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6월 ‘서비스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면서 화성 국제테마파크가 조속히 착공될 수 있게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테마파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신설되는 신안산선 노선에 테마파크 역사를 반영하고, 개장에 맞춰 해당 구간(원시∼테마파크)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부가 나서고 이재명 지사가 사업을 직접 챙기겠다고 밝힌 것은 화성 국제테마파크가 지역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도 늘리고, 관광산업에 기여하는 바가 크기 때문이다.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는 우리 사회의 절박한 문제다. 필요하면 규제도 풀고 인허가 절차 신속 처리 등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