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목표액 2억원, 빌모드 무대까지 야심찬 계획
이상민 목표액 2억원, 빌모드 무대까지 야심찬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한방'의 이상민 탁재훈 김수미. MBN
'최고의 한방'의 이상민 탁재훈 김수미. MBN

이상민이 가수 도전을 선언한 김수미를 위해 15년 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목표액 2억원을 설정했다.

이상민은 30일 방송하는 MBN 새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 김수미와 세 아들이 결성한 그룹 '킴스클럽'을 위한 신곡 '최고의 한방'을 전격 공개한다. 이상민의 신곡 작업은 2004년 백지영의 '사랑 안 해' 이후 15년 만. 프로듀싱만 맡았던 당시와 달리 작사 작곡까지 손수 도맡으며 '중독성 甲' 히트곡을 예고한다.

특히 이상민은 진지한 말만 골라하는 '노잼 캐릭터'로 구박받던 평소와 달리, 프로듀서로서 자리에 앉자 '매의 눈'을 발사해 '본업 천재'다운 재능을 드러낸다. 무엇보다 이상민은 박자를 맞추기 어려운 김수미의 녹음이 시작되자, 자신이 가이드한 곡을 돌림 노래로 따라 부르게 하는 '전 세계 유일' 녹음 방식을 고안해 수월하게 작업을 이어나가는 것. 이상민의 '무한 칭찬'에 김수미는 핏대를 세워가며 녹음에 열중하는 등 황혼의 열정을 불태운다.

뒤이어 탁재훈이 녹음 부스에 들어가며 이상민과 유리를 사이에 두고 맞대면하자, 두 사람은 "21년 전 컨츄리꼬꼬 시절이 생각난다"며 뭉클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로커 뺨치는 탁재훈의 '재능 발산'도 잠시, 이상민은 날카로운 모습으로 "다시 갈게요"를 외치고, 탁재훈은 프로듀서 이상민의 지시에 '울컥'하며 끊임없이 티격태격해 웃음을 연발한다.

제작진은 "이번 음원 발표 및 행사 수익으로 학자금 대출이 있는 대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온몸을 내던졌다. 목표액 2억원을 달성하기 위해 시장 행사부터 빌보드 무대까지 야심차게 계획한다. 곧 정식 발매되는 '킴스클럽'의 음원 및 기부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엄마' 김수미와 '철부지 세 아들' 탁재훈-이상민-장동민이 각자의 인생에서 실천해보고 싶었던 버킷리스트에 도전하며, 좌충우돌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예능. 30일 밤 10시 50분 3회를 방송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