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꽃게춤 재조명 "무대 오르면 절제 안 돼"
효린 꽃게춤 재조명 "무대 오르면 절제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스타 효린. MBC '라디오스타'
씨스타 효린. MBC '라디오스타'

그룹 씨스타 효린의 '꽃게춤'이 재조명되고 있다.

효린은 지난 1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꽃게춤을 언급했다. 당시 효린은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다리에 힘이 풀려서 여러번 주저앉은 적이 있을 정도로 힘든 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정성 논란 때문에 자신감이 덜어져서 의기소침해졌다"고 토로했다.

효린은 지난 2013년 11월 솔로 정규앨범 'LOVE & HAT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너 밖에 몰라'로 활동했다. 이를 통해 일명 '꽃게춤'으로 불린 댄스를 선보였지만,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효린은 "무언가 열심히 할 때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며 "열심히 하지 말고 예쁘게 하자고 마음을 먹지만 막상 무대에 오르면 그게 잘 안 된다"고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