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축구 발렌시아, ‘이강인 이적시키지 않는다’ 방침 확정
스페인 축구 발렌시아, ‘이강인 이적시키지 않는다’ 방침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강인.경기일보 DB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18)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소속 구단이 완전 이적을 원하지 않는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23일(한국시간) “발렌시아가 이강인 (거취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면서 “확정된 건 이적시키지 않는다는 방침뿐”이라고 전했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을 차지한 이강인은 앞서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다’며 이적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현지 보도를 통해 나왔다.

1군 무대에 데뷔했지만 많은 출전 시간을 확보하지 못해 새로운 도전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구단은 이강인의 미래를 두고 보상을 통해 재영입하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완전히 이직시키는 방안에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