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계·애걔' 뉘우치거나 탄식할 때 내는 소리
'에계·애걔' 뉘우치거나 탄식할 때 내는 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에계(애계)'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에계(애계)'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에계'와 '애걔'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OO, 겨우 요만큼"에서 OO에 들어갈 단어를 묻는 문제가 나왔다.

멤버들은 비슷한 발음인 '에게' '애개' '에개' 등 다양한 답을 냈지만 모두 오답이었다. 결국 김용만이 정답 '에계'를 맞히며 탕후루를 먹을 수 있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에계(애걔)는 뉘우치거나 탄식을 할 때 내는 소리, 또는 어떤 것이 작고 하찮거나 기대 따위에 훨씬 못 미쳐 업신여길 때 내는 소리를 뜻하는 감탄사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