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전용경기장’ 성남 판교 낙점… 道, 2022년까지 296억 투입
‘e스포츠 전용경기장’ 성남 판교 낙점… 道, 2022년까지 296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면적 8천500㎡ 규모 조성
경제효과 1천억 게임메카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22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사업 대상지로 성남시 선정 발표와 경기도 e-스포츠 육성 계힉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전형민기자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22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e-스포츠 전용경기장 조성사업 대상지로 성남시 선정 발표와 경기도 e-스포츠 육성 계힉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전형민기자

경기도 ‘게임 메카’ 자리를 두고 성남, 부천, 안산, 용인 등 4파전이 펼쳐진(본보 7월2일자 2면) 가운데 경기도 1호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의 주인공은 성남으로 결정됐다. 경기도는 2022년까지 경제 효과 1천억 원의 e스포츠 산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언론 브리핑을 열고, ‘경기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공모에 참여한 유치 신청 도시 가운데 최적지로 평가된 성남시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앞서 도는 미래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e스포츠 산업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용 경기장을 조성하기로 하고 31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이달 1일까지 후보지를 공모한 바 있다.

이날 브리핑을 맡은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유치 신청한 4개 시 대상으로 공모 심사위원회가 심사한 결과 성남시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심사 위원들은 서울 근교 입지, 판교의 상징성, ITㆍ게임 기업 밀집 지역, 시의 사업추진 의지와 준비의 우수성, 높은 사업 이해도, 구체적 사업계획 제시 등을 종합 평가해 성남시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e스포츠 경기장은 도비 100억 원, 시비 150억 원, 민간 46억 원 등 총 사업비 296억 원이 투입돼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판교 1테크노밸리 내 환상어린이공원 6천959㎡ 부지에 지상 3층, 지하 1층 연면적 8천500㎡ 규모로 조성된다.

e스포츠 경기장은 400석 규모의 주 경기장과 50석 규모의 보조경기장으로 구성된다. 또 선수 전용 공간과 PC방, 스튜디오, 다목적공간, 기념품숍, 게임 중독 예방 상담센터 등이 들어선다. 야외에서도 1천500여 명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다. 도는 올 9월까지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착공, 2022년 3월 개관할 예정이다.

성남시도 게임 산업 저변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를 위해 e스포츠 대회 유치 추진, 국제 e스포츠 리그 운영, 프로 게임선수단 구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이 생기면 연간 12만 8천여 명의 국내ㆍ외 게이머와 팬 등이 찾아와 관람료, 기념품 구매 등으로 34억 5천만 원(1명당 2만 6천800원)을 지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장 조성에 따른 간접 경제효과는 생산유발 619억 6천만 원, 고용유발 347명, 소득유발 112억 원, 부가가치 증가 227억 원, 세수유발 27억 6천만 원으로 추산했다.

시는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이 들어서는 판교의 1ㆍ2ㆍ3 테크노밸리, 분당 벤처밸리, 성남 하이테크밸리, 위례 비즈 밸리 등을 잇는 첨단기술 산업단지를 구축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민훈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