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에 해양박물관, 송도에는 세계문자박물관…인천시, 문화도시로 거듭난다
월미도에 해양박물관, 송도에는 세계문자박물관…인천시, 문화도시로 거듭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박물관 잇따라 건립…세계문자박물관 2021년, 인천해양박물관 2024년 개관 예정
국립인천해양박물관(왼쪽)과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인천시 제공
국립인천해양박물관(왼쪽)과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 인천시 제공

국립 문화시설이 전혀 없는 인천에 해양박물관과 세계문자박물관 등 국립박물관이 잇따라 건립된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인천해양박물관 건립 사업이 최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8월 중 실시설계 공모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해양박물관은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 2만7천㎡ 터에 총사업비 1천81억원을 들여 건축 연면적 1만7천㎡, 4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2021년 착공, 2023년 말 준공, 2024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물관은 우리나라 항만 물류의 역사와 관련된 연구자료와 유물을 전시하는 공간과 해양환경·해양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 코너 등으로 구성된다.

인천시는 지난 2002년부터 국립해양박물관 유치를 추진했지만 예비타당성 통과와 국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속도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2017년 수도권 100만 서명 운동을 펼치고 같은 해 12월  인천항만공사로부터 사업 부지를 매입하는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벌인 끝에 결실을 보게 됐다.

인천해양박물관은 수도권 첫 국립 해양박물관으로, 인천시는 박물관이 수도권 유치원·학교의 현장체험 학습장 역할은 물론 내·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의 찬란한 해양역사를 알리는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송도에서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문자박물관은 연수구 송도동 센트럴파크 1만9천㎡ 터에 건축 연면적 1만5천㎡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립하는 문자박물관은 올해 10월 착공에 이어 2021년 하반기 준공될 예정이며 총사업비는 908억원이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유·무형의 전 세계 문자 자료를 수집해 전시 콘텐츠로 구성하고, 문자를 통해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을 갖출 계획이다.

인천시는 2015년 9개 시·도와 치열한 경쟁 끝에 문자박물관 유치에 성공했다.

해양박물관과 문자박물관이 개관하면 인천은 국립 문화시설이 하나도 없는 도시라는 오명을 벗게 된다.

국립박물관은 아니지만, 인천시립미술관과 시립박물관을 포함한 뮤지엄파크 조성 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다.

시립미술관과 시립박물관 신축 사업은 모두 올해 5월 문체부의 타당성 사전 평가에서 적정 평가를 받았으며 2023년까지 조성 예정인 인천뮤지엄파크 사업과 연계해 추진되고 있다.

인천뮤지엄파크는 미추홀구 학익동 5만4천㎡ 터에 시립미술관·박물관 외에도 문화 콘텐츠 생산기업들이 입주하는 콘텐츠 빌리지, 극장·체험관 등 콘텐츠 플라자, 예술공원을 갖춰 문화시설 복합단지로 탄생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민간투자를 합쳐 2천935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