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항~내항 1항로 대형선박 적정수심 찾기 ‘골머리’
인천 북항~내항 1항로 대형선박 적정수심 찾기 ‘골머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의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북항~내항) 수심 확보를 위한 준설 사업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IPA에 따르면 IPA는 제1항로 북측구간의 적정 수심 및 타당성 용역을 마무리하고, 7월말께 해양수산부의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을 위한 기획재정부 심의에 들어간다.

이 구간은 계획 수심이 14m이지만, 현재 수심은 최저 9.6m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이 항로를 운항하는 흘수(배의 가장 깊은 곳까지의 수심) 10m 이상인 선박들은 만조 때만 입항이 가능하고, 북항의 빠른 조류속도(3.0~3.3knot)로 만조 전후 1시간 이내에만 접안하는 실정이다.

또 북항 선석 운영사들은 계획 수심에 맞춰 부두를 건설했으나, 이를 확보하지 못한 데에 따른 손해를 직접 부담하고 있다.

이에 따라 IPA는 적정수심 확보를 위한 타당성 용역을 지난 2월부터 5개월간 진행했다.

정부재정지원 재협의 근거자료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IPA는 사업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정부의 재정 지원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결과에서 총 사업비가 공기업시행 시 1천억원, 정부시행 시 500억원 미만이면 예비타당성 조사 없이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도선사·운영사 등이 요구하는 수심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용역결과에서 비교적 낮은 적정수심이 나와도, 추가 준설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당초 계획수심인 14m의 총 사업비는 1천826억원, 13m 788억원, 12m 223억원, 11m 89억원의 비용이 각각 발생, 수심에 따른 비용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또 수심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도 IPA가 수역시설 사용료를 징수하고 있어, 항로준설의 주체에 대한 의견도 엇갈린다.

2007년 해수부가 IPA로 수역관리권을 이전했을 당시 3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한 계획 수심(14m)을 확보하지 않은 채 이관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IPA 관계자는 “인천 북항 내 유지준설 비용 660억원 가량을 IPA가 부담하는 것을 감안할 때 제1항로 북측구간의 준설은 정부 재정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용역 결과에 따라 추가 수심 준설이 필요하면 단계적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